12-28-17 #3 Social justice advocate Erica Garner suffers 'major brain damage' (English to Korean) TRENDS

<12-06-2017 hot trends>

Social justice advocate Erica Garner suffers 'major brain damage' after heart attack

The oldest daughter of New York police chokehold victim Eric Garner has suffered "major brain damage" following a heart attack, her family says.

Erica Garner, a mother of two children and ardent advocate for social justice, went into cardiac arrest Saturday before lapsing into a coma.

Late Wednesday, her family issued a statement on Garner's verified Twitter page saying a CT scan "shows Erica suffered major brain damage from a lack of oxygen while in cardiac arrest. Please continue to pray hard for Erica and pray for her family and kids just as much."

Police said Eric Garner, a 43-year-old African-American man, was illegally selling contraband cigarettes on a Staten Island streetcorner on July 17, 2014. A group of officers attempted to arrest Garner, who weighed more than 300 pounds. Officer Daniel Pantaleo gripped Garner in a chokehold while other officers helped wrestle Garner to the ground.

A bystander with a cellphone recorded the arrest, including Garner's pleas of "I can't breathe" shortly before he died. Garner's death, along with that of Michael Brown in Ferguson, Mo., a few weeks later, generated months of protests and energized the Black Lives Matter movement.

Garner's death was ruled a homicide, but a Staten Island grand jury declined to indict Pantaleo. The city later agreed to pay Garner's family $5.9 million.

Erica Garner was an unrelenting leader of the Black Lives Matter movement. Last year, she recorded a political ad supporting Bernie Sanders for president.

"I feel like a representative for people throughout this nation," she said in the ad. "I’m never giving up, I’m never going to forget and I don’t want the world to forget what happened to my father."

She suffered her first heart attack after giving birth to a boy in August, Esaw Snipes, her mother, said. Doctors said the pregnancy put a strain on her heart, which was later found to be enlarged.

https://goo.gl/TNGvPN


사회 정의 지지자 인 에리카 가너 (Erica Garner)는 심장 마비 후 '주요 뇌 손상'을 경험합니다.

뉴욕 경찰 지독 희생자 인 에릭 가너 (Eric Garner)의 가장 오래된 딸은 심장 발작 후 "주요 뇌 손상"을 겪었다 고 그녀의 가족은 전했다.에리카 가너 (두 자녀를 둔 어머니)와 사회 정의를위한 열렬한 지지자는 토요일에 심장 마비로 혼수 상태에 빠졌다.수요일 늦게 그녀의 가족은 가너의 트위터 페이지에서 CT 스캔을 통해 "에리카는 심장 마비 상태에서 산소 부족으로 큰 뇌 손상을 입었다"고 밝힌 성명서를 발표했다. 에리카는 계속해서기도하고 가족과 아이들을 위해 많은."경찰은 에릭 가너 (43 세의 아프리카 계 미국인 남성)가 2014 년 7 월 17 일 스테이 튼 아일랜드 거리 운동가에게 담배를 불법으로 판매했다고 발표했다. 한 경찰관이 가너를 체포하려고했다. 경관 다니엘 판 탈레 오 (Daniel Pantaleo)는 다른 경관들이 가너 (Garner)와 논쟁을 벌이는 동안 가너 (Garke)를 단련했습니다.휴대 전화를 소지 한 방관자는 그가 죽기 직전에 "나는 숨을 쉴 수 없다"는 가너의 탄원 등 체포를 기록했다. 가너의 죽음은 몇 주 후 미주리 주 퍼거슨 (Ferguson)에있는 마이클 브라운 (Michael Brown)의 죽음과 함께 수개월의 항의 시위를 일으켰으며 블랙 라이프 스터즈 (Black Lives Matter) 운동에 활기를 불어 넣었습니다.가너의 죽음은 살인죄로 판결되었지만 스 태튼 아일랜드 대배심은 판 탈레 오를 기소하는 것을 거부했다. 그 도시는 나중에 Garner의 가족에게 590 만 달러를 지불하기로 합의했습니다.에리카 가너 (Erica Garner)는 블랙 라이프 스터즈 (Black Lives Matter) 운동의 맹목적인 리더였다. 작년에 그녀는 버니 샌더스 (Bernie Sanders)를 대통령으로 지원하는 정치 광고를 녹음했습니다."나는이 나라 전역의 사람들을 대표하는 기분이 든다"고 그녀는 광고에서 말했다. "나는 결코 포기하지 않고 잊지 않을 것이며 세상이 아버지에게 일어난 일을 잊어 버리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그녀는 8 월에 소년을 낳은 후 첫 심장 발작을 겪었고, 그녀의 어머니 인 Esaw Snipes는 말했다. 의사들은 임신이 나중에 그녀의 심장에 긴장을 불러 일으켰다 고 말했다.

((구글번역기 역))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와이드 애드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