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4-17 #1 In Shift Away From Austerity, Euro Countries Pick New Leader (English to Korean) TRENDS

<12-04-2017 top 5 keywords from google trends>

In Shift Away From Austerity, Euro Countries Pick New Leader


By PAN PYLAS and RAF CASERT, Associated Press

BRUSSELS (AP) — Portuguese Finance Minister Mario Centeno has won the race to be the next voice of the 19-country eurozone, a victory that marks a move away from the austerity mantra that has marked the recent crisis-ridden years in the single currency bloc.

Centeno, the overwhelming favorite, came out on top after two rounds of voting among his peers and will officially succeed Dutchman Jeroen Dijsselbloem on Jan. 13. His term as eurogroup president will last for two and a half years.

Following his victory, Centeno said he hoped to promote "inclusive" growth policies that will help "put an end to a period that was very difficult for Europe." Other priorities include bolstering the resilience of the eurozone, he said.

"We have a very unique time window to further prepare our economies and our societies better," Centeno said after seeing off the challenge from Luxembourg's Pierre Gramegna, Slovakia's Peter Kazimir and Latvia's Dana Reizniece-Ozola.


Centeno will take the helm at an opportune time. Whereas Dijsselbloem's five years in the post were marked by crises largely centered on cash-strapped Greece, Centeno's tenure starts off in relatively benign conditions. The eurozone economy is growing strongly, while worries over Greece's future in the bloc have subsided with the country poised to exit its bailout era next summer.

"We are facing different challenges today from the ones we faced a couple of years ago," he said.

Centeno's victory has the potential to symbolize a new era for the eurozone, all the more so as he comes from less-wealthy southern Europe. While eurozone governments still insist that countries must keep their public finances in shape, there's a greater acknowledgement that the austerity of the past few years has taken a heavy toll on people, particularly in countries like Portugal and Greece.


"We are confident this will represent a turning point for the future development of the eurozone and for the whole of Europe," said Gianni Pittella, leader of the S&D Group in the European Parliament. "We are finally overcoming the era of blind and stupid austerity that has left behind even more poor and divided societies across Europe."

One of those societies is Portugal. The country was one of four eurozone countries, along with Greece, Ireland and Cyprus, that had to be bailed out during the region's debt crisis. In 2011, Portugal required a 78-billion-euro ($93 billion) rescue after its budget deficit grew too large and international investors asked for hefty premiums to lend to the government.

In return for the financial lifeline offered by its partners in the eurozone and by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the then center-right Portuguese government had to enact a series of spending cuts and economic reforms. Portugal exited its bailout program in 2014.

While the austerity strategy had the desired effect of putting Portugal's annual budget into better shape, the austerity demanded by creditors accentuated a deep recession and sharply raised unemployment. Following a backlash against austerity, the Socialist Party came to power in late 2015, with Centeno, a former Bank of Portugal analyst, taking the post of finance minister.

Centeno, who has eased up on austerity in Portugal by pushing more growth-oriented policies, said his aim would be to "generate consensus" among eurozone countries in the "challenging" period ahead.


As well as overseeing the end of Greece's bailout era, Centeno's agenda is likely to be taken up improving the eurozone's architecture. The debt crisis of the past few years clearly exposed the failings of the euro's construct.

Though a series of reforms, such as stricter controls on budgets, have made the eurozone more viable, there is a widespread belief that more needs to be done to prevent a repeat of the recent debt crisis. Achieving a consensus on how to do that is likely to be a key part of Centeno's work.

"This is the only way Europe has advanced in the past," Centeno said.

Achieving consensus isn't easy given that the governments of the eurozone come from a variety of political traditions with differing mandates and economic agendas.

Dijsselbloem, whose Labor Party fared poorly in Dutch elections this year and is no longer part of the coalition government in the Netherlands, was considered a skilled operator in bridging differences and maintaining a consensus, particularly over austerity.

That was especially the case during the Greek crisis of 2015, which saw the country nearly crash out of the euro before the newly elected left-led government in Athens agreed to a last-minute international bailout.

Dijsselbloem's advice to his successor was to keep the eurogroup "together and united" and to urge countries that use the euro to be wary of complacency in light of the recent economic upturn, which is expected to see the region grow at a decade-high rate.

"Particularly in this time, it's very easy to lean back and relax," he said.


https://www.usnews.com/news/business/articles/2017-12-04/eurozone-finance-ministers-voting-for-new-leader

((In Korean))

Austerity에서 멀리 교대로, 유로 국가는 새로운 지도자를 뽑습니다


PAN PYLAS RAF CASERT, AP 통신

브라질의 마리오 센테 (Mario Centeno) 포르투갈 재무 장관이 19 유로존의 차기 목소리에 경합을 벌였으며, 이는 위기를 겪은 최근의 위기를 단일 통화로 표시 긴축 진언에서 벗어난 승리 . 블록.

압도적 인기를 누리고있는 테노 (Centeno) 그의 동료들과 투표를하면서 2 라운드를 치른 끝에 1 13 일에 네덜란드의 제로 s 로임 (Jeroen Dijsselbloem) 공식적으로 승계하게된다. 유로 그룹 회장으로서의 그의 임기는 2 동안 지속될 것이다.

Centeno 그의 승리에 따라 "유럽에서 매우 어려웠던 기간을 끝내는" "포괄적 "성장 정책을 촉진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다른 우선 순위로는 유로존의 탄력성을 강화하는 것이 포함된다고 그는 말했다.

테노 감독은 룩셈부르크의 피에르 그레시나, 슬로바키아의 피터 지미르, 라트비아의 다나 레이즈 니즈 - 오졸라의 도전을 보면서 "우리 경제와 사회를 준비 수있는 매우 독특한 시간 창을 가지고있다.


Centeno 적절한시기에 조타 것입니다. Dijsselbloem 5 년은 현금으로 묶인 그리스 중심의 위기로 표시되었지만 Centeno 임기는 상대적으로 호의적 조건에서 시작됩니다. 유로존 경제는 강하게 성장하고 있으며, 그리스의 미래에 대한 우려는 내년 여름에 구제 금융 시대를 끝내려는 국가로 인해 가라 앉았다.

"우리는 전에 직면 것과는 다른 도전에 직면 해있다.

Centeno 승리는 유럽 공동체의 새로운 시대를 상징 잠재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유럽의 부유 남부 유럽에서 것처럼 더욱 그렇습니다. 유로존 정부는 여전히 국가들이 재정 상태를 유지해야한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지난 수년 동안의 긴축 정책으로 인해 사람들, 특히 포르투갈과 그리스 같은 국가에서는 사람들에게 타격을 입혔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습니다.


유럽 ​​의회의 S & D 그룹 장인 Gianni Pittella "이것이 유로존과 유럽의 미래 발전을위한 전환점이 것이라고 확신한다. "우리는 마침내 유럽 전역에 가난하고 분열 사회를 남긴 맹목적이고 어리석은 긴축 시대를 극복하고있다."

사회들 하나는 포르투갈입니다. 그리스, 아일랜드, 키프로스와 함께이 나라는 4 개의 유로존 국가 하나였으며, 지역의 부채 위기시 구제 금융을 받아야했다. 2011 포르투갈은 예산 적자가 너무 커지고 국제 투자자들이 막대한 보험료를 정부에 빌려달라고 요구하면서 780 유로 (9300 달러) 구조를 요구했습니다.

유로존 국제 통화 기금 (IMF) 파트너들에 의해 제공되는 재정상의 생명선에 대한 보답으로 포르투갈 중앙 정부는 일련의 지출 삭감과 경제 개혁을 제정해야했습니다. 포르투갈은 2014 구제 금융 프로그램을 종료했습니다.

긴축 정책이 포르투갈의 연간 예산을보다 나은 형태로 바꾸는 바람직한 효과를 가져 왔지만, 채권단이 요구하는 긴축 정책은 심각한 경기 침체와 급격한 실업 증가를 강조했습니다. 금욕주의에 대한 반발로 사회당은 2015 포르투갈의 은행 분석가 테노 (Centeno) 함께 재무 장관직을 맡게되었다.

성장 지향 정책을 추진함으로써 포르투갈의 긴축 정책을 완화 테노 (Centeno) "도전적인"시기에 유로존 국가들 사이에서 "합의를 이끌어내는 "이라고 말했다.


그리스의 구제 금융 시대의 끝을 감독 할뿐만 아니라, Centeno 의제는 유로존 건축을 개선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난 년간의 부채 위기로 인해 유로 구조의 실패가 분명히 드러났습니다.

예산에 대한보다 엄격한 통제와 같은 일련의 개혁이 유로존을보다 실용적으로 만들었지 , 최근의 부채 위기를 방지하기 위해 많은 일을해야한다는 신념이 널리 퍼져 있습니다. 이를 수행하는 방법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이 Centeno 작업에서 핵심적인 부분이 것입니다.

"이것은 유럽이 과거에 발전한 유일한 "이라고 Centeno 말했다.

유로존의 정부가 여러 가지 위임 사항과 경제적 의제를 지닌 다양한 정치 전통에서 나온 것이라면 컨센서스 달성은 쉽지 않다.

올해 노동계의 노동당이 올해 선거에서 부진했던 네덜란드의 연합 정부에 이상 참여하지 않은 디제 브룸 (Dijsselbloem) 견해 차이를 좁히고 공약을 유지하는 데있어 숙련 운영자로 간주되었다.

특히 아테네에서 새로 선출 좌파 주도 정부가 막판 국제 구제 금융에 합의하기 전에 2015 그리스 위기 유로화에서 거의 추락했다.

Dijsselbloem 후임자에 대한 조언은 유로 그룹을 "함께하고 단합"으로 유지하고 최근의 경기 상승에 비추어 유로를 사용하는 국가들이 자만심을 갖도록 촉구하는 것이 었는데, 이는 지역이 10 년에 비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번에는 등을 기대고 쉬는 것이 매우 쉽습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구글번역기)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와이드 애드센스